픽미업 이용안내(How It Works)
매력적인 포트폴리오의 그(그녀)와 (직)거래하세요

디자인
웹-모바일개발
프로그래밍
마케팅-콘텐츠
글쓰기
통/번역
컨설팅/전문자격
레슨
행사-교육-코칭
기타
일본어와 일본어 번역에 익숙한 이유와 경험입니다. 1. 현재 일본어 시험을 따로 준비하진 않지만 일본어 자체는 놓지 않고 있습니다. 2015년 여름에 JLPT 1급을 따고 나서 일본어시험을 치르지 않았지만, 시험을 준비하지 않는 중에도 일본어를 꾸준히 듣고, 일본 관련 매체(드라마, 뉴스 등)를 종종 보고 있으며, 한국어 영상 자막을 봤을 때나 설명같은 걸 볼때 수시로 속으로 일본어로 번역해보기도 합니다. 그리고 저 스스로 여러 매체와 수단을 통해 자연스럽게 보고 듣고 이해하고 쓰는 부분의 감각을 살려두었습니다. 2. 최근엔 잘 읽지 않으나, 일본어 원문 소설을 몇 권 읽어본 적이 있고, 여러 일본관련 매체의 글에 익숙합니다. 시간을 달리는 소녀, 1Q84 1권, 1Q84 2권(초반부까지), 이웃집 토토로, 열정과 냉정사이(중간까지) 등이 있으며, 글 형태로는 바로 밑에 쓰인 일본어로 번역된 외국서적, 일본어로 된 소개글(관광지나 상품에 쓰여있는 것들), 뉴스, 일본어 지원하는 게임 등으로도 많이 보고 있습니다. 일본어 기초/초급을 공부할 때 일본 노래의 가사를 사전 찾아가면서 번역해보거나, 다른 사람이 어떻게 했는지 찾아본 적도 있습니다. 3. 현재 일본어로 번역된 외국문학서적을 번역하고 있습니다. 아직 책을 낸 적은 없지만, 현재 총 몇 백 쪽에 이르는 양을 번역 해 두었습니다.(그림도 거의 없고 글씨 크기가 그렇게 크지 않습니다, 아직은 준비중인 작품이라 어떤 작가의 어떤 작품인지는 밝히기 어렵습니다.) 이 과정에서 아주 가끔이긴 하지만 사전에도 나오지 않는 단어를 몇 번 찾아본 적도 있고(못 찾았을 경우엔 일어원문 그대로 쓰거나 잠시 미뤄둡니다. 다른 부분도 번역을 해야 하니까요.), 원문 그대로 해석했을 때 어색한 부분을 좀 더 매끄럽게 의역하는 것도 종종 겪어봤습니다. 한번 번역하고 끝이 아니라 두 세번 정도 하루에 번역한 범위의 글을 확인하고 다듬습니다. 4. 제가 직접 만들고 완성한 게임 안의 모든 글자(UI포함)를 전부 일본어로 적용시킨 적이 있습니다. 한글 프로그램 기본 여백 기준으로 각각 20쪽 정도 되는 분량(총 약 40쪽)의 한국어 대사+설명을 전부 일본어로도 적용시켰습니다. (게임을 2019년과 2020년에 각각 하나씩 해서 2개 만들었는데 둘 다 이렇게 적용 했습니다.) 대사를 쓸 때 의미 전달, 현지화(같은 단어이지만 한국어 의미와 다르게 쓰이는 것을 고치는 것), 캐릭터의 의사표현은 확실히 하되, 너무 어렵지 않고 쉽게 알 만한 단어나 문장으로 썼습니다. 대사 이외에도 게임 내 세계관에 대한 정리도 몇 년에 걸쳐서 다듬어서 최대한 자연스럽게 캐릭터나 세계관 설정을 해놓았습니다. 5. 게임의 내용들(소개글, 대사, 자막 등...)을 일본어로도 자주 읽습니다. 평소에 게임을 할 때, 일본어가 지원되는 게임을 할 때 가능하면 일본어로도 보는 편입니다. 대사의 양이 많은 편이어도 일본어만으로도 충분히 해석이 되며, 어느 정도 게임의 내용을 파악할 수 있습니다. (예시로 동방프로젝트 원작 전체+외전작품 다수+2차 창작 게임[폰+컴퓨터]들 전부 일본어로 보고 즐깁니다. 대사가 많은 언더테일도 일본어 판으로 대사나 묘사된 내용을 읽어보며 여러 루트를 클리어 했습니다.) 6. 매끄러운 번역을 위해 한국어를 따로 공부합니다. 저는 어느 나라말이든 모국어라고 해서 반드시 잘 한다고 생각하지 않습니다. 일상 속에서 쓰는 모국어는 전체에 비해 상당히 제한된 범위안에 있으며, 비슷한 뜻의 단어도 존재하고, 각 언어권마다 따로 문화도 가지고 있으며, 맞춤법이 있기 때문에 잘 하기 위해서는 별도로 공부할 필요가 있다고 생각합니다. 그래서 평소에 글을 쓸 때 글을 더 매끄럽게 하고, 더 알기쉽게 하도록 고민하면서 씁니다.
통/번역 일본어
일어 게임, 책등 번역합니다
참여요청
*번역하는미어캣은 원문 비밀 유지 의무를 포함하는 번역가 수칙을 준수합니다. 원문 보호를 위해 이미지 일부는 모자이크됩니다. 영미권의 법률 문서를 번역하다 보면 "Without prejudice"라는 문구를 보게 됩니다. 직역하면 그 의미는 "편견 없이" 와 비슷해집니다. 편견이 없다는 말을 왜 굳이 법률 문서에 포함시키는 것일까요? 영미권에서는 이를 "Without Prejudice(WP)" principle, 즉 WP 원칙이라고 부릅니다. 이 문구가 쓰여있다는 것은, 향후 법정에서의 소송으로 이어지더라도, 해당 문서가 증거로 사용될 수는 없다는 의미입니다. 대체 언제 이러한 고지를 할 필요가 생길까요? 예를 들어 A가 B에게 100만원을 받을 권리가 있다고 주장하며, 둘 사이에 분쟁이 있다고 가정하겠습니다. 이때, B는 A에게 이러저러한 이유를 설명하며, 80만원으로 합의를 보자는 '제안'을 '편견 없는(Without prejudice)' 서신을 통해 전달합니다. 이 경우 WP원칙이 적용되기 때문에, 만약 이 문제가 법정에 가게 되더라도 A는 판사에게 해당 서신을 제출하면서 B가 자신에게 이러한 제안을 해왔다며 B의 약점을 잡을 수 없게 됩니다. 마찬가지로, B 또한 자기가 보낸 서신을 가지고 자신의 채무는 원래 80만원이었다고 주장할 수도 없습니다. 즉, 두 법적 주체간에 상업적인 분쟁이 있고 이를 원만하게 해결하려는 의지가 서로 있을 때, 내가 하는 제안은 분쟁 해결을 위한 '제안'일 뿐이며, 내가 이러한 진술이나 당신의 답변을 가지고 법정에서 꼬투리를 잡으려 한다는 '편견'을 갖고 읽지 말아달라는 의미가 됩니다. 따라서 이 표현은 분쟁이 있는 두 주체의 사이가 아직 완전히 틀어지지는 않은 상황에서, 법정에 가지 않고 서로의 오해를 풀고 사안을 원만하게 해결하고자 하는 노력을 할 때 사용됩니다. 그렇다면 한국어로 번역할 때는 어떻게 해야 할까요? 번역은 언어의 '변환'이 아닌 '다시 쓰기'의 과정이고, 어떤 경우에든 번역에 정해진 답은 없습니다. 다만 WP원칙은 한국에 대응하는 기존의 표현이 따로 있지는 않은 것으로 알고 있고, "편견 없이" 라고 직역해서 사용한다면 그 의미를 제대로 전달할 수 없을 것입니다. 저의 경우에는 해당 표현이 사용된 목적을 살려서, "이 서신의 내용은 분쟁의 원만한 해결을 목적으로 하며, 법정에서의 근거로 사용되지 않습니다." 라는 고지사항으로 대체했습니다. 보다 좋은 번역이 있거나, 기존의 법조문 번역에서 보편적으로 사용되는 다른 표현을 알고계신다면, 알려주시기 바랍니다. 큰 도움이 됩니다. 저의 첫 포스팅은 여기까지 입니다. 감사합니다!
통/번역 영어
번역 관련 정보 포스트
참여요청
제 대략적 일본어점수입니다. 밑부분은 제가 번역한 뉴스이며, 참고해주시기바랍니다. 여름에 어지럽고 메스꺼운 게 '이 병' 때문? 夏に目まいがして吐き気がする理由は、'この病気'のせい? 올 여름은 뜨거운 공기를 품은 고기압들이 겹치면서 ‘열돔 현상’으로 40도에 육박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노원을지대학교병원 심장내과 박지영 교수는 “폭염으로 인한 노인 사망자가 많은 만큼 어르신들은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며 "폭염 시 지켜야 할 행동요령을 익혀두라"고 말했다. 今年の夏は暑い空気を抱いた高気圧が重なりながら、‘熱ドーム現象’で40℃に迫るという見通しが出た。ノウオンウルチ大学病院の心臓内科のパクジヨン教授は、“猛暑による老人死亡者が多いだけ、お年寄りは特別に注意が必要である”と言いながら“猛暑時、守るべき行動要領を覚えておくように”と言った。 폭염일 땐 낮 시간대 외출이나 운동을 자제하고 휴식을 취해야 한다. 더위로 인해 두통, 어지러움, 메스꺼움 등 일사병 증상이 나타나면 바로 그늘로 가서 휴식을 취해야 한다. 만약 증상이 개선되지 않거나 응급상황 시 119에 즉각 신고해 응급실에 가야 한다. 猛暑の時には、昼間には外出や運動を自制し休息をとらなければならない。暑さによる頭痛、目眩、吐き気など日射病の症状が出たら、すぐ陰で休息をとるべきだ。もし、症状が改善されなかったら、応急状況の際、911にすぐ届けて救急室に行くべきだ。 폭염과 같은 고온 환경에서 신체 이상 증상이 나타나는 이유는 피부 혈관이 확장돼 혈류량이 증가하기 때문이다. 이때 땀을 배출하는 등 생리적 반응으로 열을 발산시켜 체온을 조절해야 한다. 그러나 이러한 고온 환경에 계속 노출될 경우 체온 조절 기능에 이상이 생겨 열사병 등을 일으킬 수 있다. 특히 고혈압, 심장병, 당뇨병, 혈액투석을 받는 만성질환자나 야외에서 일하는 노동자, 독거 노인은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猛暑のような高温関係で、身体異常症状現れる理由は、皮膚血管が拡張され、血流量が増加するためだ。この時、汗を排出などの生理的反応で熱を発散させ、体温を調節するべきだ。だが、こういう高温の環境でずっと露出される場合、体温調節の機能に異常ができて、熱中症などを引き起こす恐れがある。特に、高血圧、心臓病、糖尿病、血液透析、受ける慢性疾患者や、外で働く労働者、独居老人は格別に注意をする必要がある。 노인층이 특히 폭염에 취약한 이유는 사람의 몸이 노화가 진행되면서 땀샘이 감소해 땀 배출량이 줄어들고, 그만큼 체온을 낮출 수 있는 능력이 저하되기 때문이다. 실제로 폭염으로 인한 온열 질환을 분석한 결과 사망자 중 65세 이상의 비중이 높고, 대다수가 논밭일을 하다가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따라서 햇볕이 가장 강한 낮 시간대(12~17시)는 하던 일을 멈추고, 시원한 곳에서 휴식을 취하는 것이 중요하다. 高齢者層が特に猛暑に脆弱い理由は、老化が進むにつれて汗腺が減少し、汗の排出量が減り、その分、体温を下げられる能力が低下するためだ。実際に、猛暑によって温熱疾患を分析した結果、死亡者の中で65歳以上の比重が高く、大多数が田畑の仕事をしていた時に、発生したことだっと現れた。これによって、日当たりが一番強い昼の時間帯(12~17時)には、やっていたことをやめて涼しい場所で休息を取ることが重要だ。 폭염에 장시간 노출되면 불쾌감, 권태감, 집중력 저하 등의 가벼운 증상은 누구나 겪을 수 있다. 현기증, 메스꺼움, 근육경련, 실신 등은 응급상황이다. 이땐 통풍이 잘되는 그늘이나 에어컨이 작동되는 안전한 실내로 먼저 이동해야 한다. 차가운 물을 마시고 입은 옷은 벗고, 피부에는 물을 뿌리면서 부채나 선풍기 등으로 몸을 식히는 것도 중요하다. 박지영 교수는 "열사병 일사병 증세가 있을 때 휴식을 취해도 증상이 개선되지 않는다면 반드시 의료기관에 방문해 진료를 받아야 한다"며 "주위 사람에게 경련, 실신, 의식 저하가 있다면 구급차를 부르라"고 말했다. 猛暑で長時間、露出されれば不快感、倦怠感、集中力低下などの軽い症状は誰でも経験することがある。 目まい, 吐き気, 筋肉のけいれん, 失神などは緊急事態だ。この時は、痛風が良くできる陰やエアコンが作動している、安全な室内に先に移動しなければならない。冷たい水を飲んで、着た服を脱いで、肌には水をかけながら扇子や扇風機などで、体を冷やすことも重要である。パクジヨン教授は“熱中症、日射病の症状があった時、休憩をとっても症状が改善されなければ、必ず、医療機関を訪問し、診療を受ける必要がある”とし“周囲の人に痙攣、失神、意識低下がある場合は救急車を呼ぶように”だっと述べた。
통/번역 일본어
번역비 싸게 해드려요
참여요청
마음에 드는 포트폴리오를 열람하시고
[내 프로젝트에 참여요청] 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