픽미업 이용안내(How It Works)
매력적인 포트폴리오의 그(그녀)와 (직)거래하세요

디자인
웹-모바일개발
프로그래밍
마케팅-콘텐츠
글쓰기
통/번역
컨설팅/전문자격
레슨
행사-교육-코칭
기타
영화 <파수꾼> 감독 : 윤성현 영화의 시작부터 끝까지 모든 사건의 발단은 기태로부터 시작한다. 정확히 설명하자면 기태의 죽음이다. '자살'이라는 극단적인 표현이 더 적절할 지도 모르겠다. 누구나 알고 있듯이 우리나라 자살률은 세계적으로 매우 높다. OECD 국가중 몇 위라느니-같은 시사적/수치적 통계를 들이밀지 않아도 우리는 앉은 자리에서 한 다리만 건너면 아는 아이가 죽었다더라 하는 이야기들을 들으면서 자란다. 언론이나 신문에서는 누군가의 자살, 특히 학창시절을 보내는 아이들의 자살을 다룰 때에는 이들이 교육열로 인한 스트레스에 시달리다 못해 극단적인 선택을 한 것으로 결론을 짓곤 한다. 그런데 정말 그럴까? 물론 피라미드의 꼭대기를 바라보며 올라가다가 심각한 낙오사항을 발견하고선 그 자리에서 자신을 끝내버리는 나약한 이도 있겠지. 하지만 피라미드 꼭대기를 바라보며 한걸음씩 걸음을 옮기는 결기를 가진 하이애나 대부분은 절대 그따위 것에 절망하지 않는다. 네 발가락이 문드러지는 한이 있어도 어떻게든 피라미드 꼭대기를 차지하기 위해 올라가는 것이 이들이 가진 특징이요, 강인함이다. 사설이 길었다. 위 문단의 요지는 언론은 학생들의 자살 사건을 제대로 다루지 못한다는 것이다. 기자들이 멍청한 것도 아니고, 자신들도 거쳤던 학창시절일텐데 저따위로 기사를 쓰는 것은 그냥 대충 월급 루팡을 하기 위함이거나, 아니면 이러한 일에 관심이 없어서이다. 기태는 조금은 다른 피라미드에 속해 있다. 그 피라미드는 매우 연약하고 쉽게 부서지는 모래성 같은 피라미드이다. 이 모래성 피라미드의 장점이라고 말할 수 있는 것은, 지금 당장 눈에 보인 다는 것. 그리고 그 힘을 지금 당장 발휘 할 수 있다는 것. 그래서 기태는 그 모래성과 같은 피라미드의 꼭대기에 서서 주목을 받으며 마치 파라오와 같은 권력을 누리며 아이들(백희의 표현으로는 애새끼들)의 숭앙을 받으며 살아가는 권력가이다. 그런데, 그런 기태가 죽음을 선택했다. 무엇 하나 부러울 것 없는 기태가, 기태의 등장만으로도 홍해가 갈라지듯 복도의 애새끼들이 양쪽으로 도열하는 것을 목도할 수 있는 그런 파라오가, 도대체 무엇이 부족해서 자살을 한 것일까? 기태는 엄마가 없다. 이혼인지, 사별인지, 떠남인지, 구체적 이별사유가 무엇인지 영화는 말해주지 않지만, 기태의 콤플렉스가 엄마라는 것을 영화는 매우 중요하게 다룬다. 고등학생인 파라오 기태는 지금은 남 부러울 것이 없지만, 중학생일 때는 상황이 조금 달랐다. 소심했고, 어두웠고, 자신이 없었다. 그런 기태를 알아준 친구가 동윤이다. 동윤이를 통해 기태는 일어설 수 있었고, 동윤이와 친구가 됨으로써 기태는 고등학교에서 소위 "일짱"까지 먹을 수 있었던 것이다. 글쎄, 동윤이가 기태의 엄마 역까지 맡았다고 해석하면 무리한 해석일까? 무리한 해석이다. 다른애들은 하교하면 엄마가 집에서 밥 해주고 학원 가라고 잔소리하고 아침에 일찍 일어나라고 등짝 스매시 날리고 등교 늦지 말라고 발길질 하지만, 기태는 집에 가면 혼자 밥 해먹고 아침에 늦게 일어났다고-왜 안깨웠냐고 짜증부릴 엄마가 없다. 동윤이가 이러한 기태의 모든 것을 품어줄 수 없기에 기태의 엄마 역할을 했다는 것은 무리한 해석이다. 그러나 동윤이와 기태가 나눈 대화를 통해 우리는 기태가 동윤이를 어떻게 생각하는지, 동윤이가 기태에게 어떤 존재인지 알 수 있다. 고등학교에 들어가 모든 것을 평정한 기태에게 동윤이가 "주목받으니까 좋냐?"고, "좋지, 그럼(ㅋㅋㅋㅋㅋ)" 하며 농담 따먹기를 하다가 중요한 말을 한다. "근데 다른거 다 없어져도 너(동윤이)만 있으면 돼. 그거면 돼. 다른거 다 없어져도 나한테 너만 있으면 돼. 네가 나 알아줬잖아. 그거면 돼." 그렇다. 엄마의 부재로 공허했던 기태의 빈 마음을 채워주었던 것은 동윤이었다. 그리고 그렇게 기태의 빈 마음을 꽉 채워주었기에, 동윤이가 다시 기태의 마음을 비워내었을 때, 기태는 살아갈 이유를 잃었고, 자신이 할 일을 해냈다. 기태의 선택에 대해, 기태를 그렇게 만든 동윤이에 대해, 이렇다 저렇다 왈가왈부 할 생각은 없다. 사춘기의 섬세한 감정을 그려낸 감독의 예민하고도 핵심을 짚어낸 예리함이 아마도 계속해서 나를 끌어냈나보다 하는 정도로 마무리하고 싶다. 나중에 또 보고 싶을 때가 있을 거다. 그 때 또 보고 또 재밌는 얘기 써야지.
글쓰기 단순문서작성
누가 기태를 죽였는가?
참여요청
안녕하세요 매끄럽고 섬세한 번역을 고집하는 이승연입니다. 문예창작 학사 취득 후, 트리니티칼리지 더블린 대학교에서 철학 석사를 전공하였습니다. 문예창작학과를 전공하면서 교내와 교외 문학상을 수상한 경력이 있으며, 석사 논문의 한 부분에서는 한국의 민담전설을 번역하며 번역 실력을 키워왔습니다. 이후 시사 언어사와 기회가 닿아 번역 일을 처음으로 하게 되었습니다. 아래는 시사 언어에서 작업했던 번역 샘플의 한 부분을 발췌한 내용입니다. "WOMAN ANNOUNCER: Over the last two weeks, Miles O’Brien has taken us on a tour of what’s publicly known about North Korea’s nuclear weapons program. In the third and final part of his series, Miles looks at how those bombs might be delivered. Tonight, on the Leading Edge of science, the sleuths searching through open-source clues to North Korea’s fast-developing missile program". "여성 아나운서: 지난 이 주 동안, 마일즈 오 브라이언은 북한의 핵 무기 계획에 대해 공개적으로 무엇이 알려졌는지 안내해왔습니다. 그의 시리즈의 세 번째와 마지막 부분에서, 마일즈는 어떻게 이 핵무기가 발사될 지 주목했습니다. 오늘 밤, 과학의 최첨단에서, 공개원천을 통한 탐정 조사가 북한의 빠른 개발 미사일 계획에 대한 실마리를 풀어드립니다". 진행시간은 작업량에 따라 달라지며 클라이언트와의 커뮤니케이션을 우선시 합니다. 클라이언트가 제시한 작업물의 의미와 의도가 정확하게 전달되는 데 집중하는 번역가를 찾으신다면, 주저말고 연락주세요. :)
통/번역 영어
전문적이고 매끄러운 영한 번
참여요청
○ 학력 : 국어국문학사, 국어교육전공 성균관대 석사 ○ 경력 - 국립대 교직원 근무 2년(교육자료및콘테츠개발,홍보) - ○○문화사 IT서적편집부 근무 2년(번역,윤문,콘텐츠제작) - 현 S대학교 교직원 재직 3년차(연구수행 및 홍보) 1. 전공으로 다져진 기초 지식을 바탕으로, 출판사 편집부에서 근무한 경험의 노련함으로, 원하시는 형식의 간결하고 깔끔한 문장으로 번역해드립니다. 2. 연구 수행함에 글 전개가 어려우신분들 작업해드립니다. 서론,본론, 결론 나누어서 의뢰가능하시고 연구개요보고서 결과보고서 등도 서식과함깨 맡겨주시면 한 눈에 보고하기 좋게 요약해 드립니다. 3. 쓰려고해도 한 문장 시작하기가 참 까다로운 자기소개서 및 인사말 및 개회사!! 가독성 좋고, 청중들을 집중시키는 센스있는 글 작업해드립니다. <번역 의뢰 종류> 1. 번역 2. 번역, 윤문 3. 번역, 윤문, 오탈자 4. 번역, 윤문, 오탈자, 서식 맞추기 등 전반의 작업 <연구대행 종류> 1. 연구개요보고서 작성 2. 서론작성 3. 본론작성 4. 결론 및 제언 작성 5. 전체 연구 대행 <소개서> 1. 자소서 작성 2. 자소서 피드백 3. 인사말 및 개회사 작성 4. 인사말 및 개회사 피드백 ※ 같이 협업해보실 디자인전문가님도 구해봅니다. (홍보 콘텐츠 제작, 영상제작, 드론촬영, 페이스북, 인스타, 유투브 영상 제작 및 편집 기술 보유자 환영!!) (다수의 콘텐츠 제작 의뢰건 있습니다!) (포트폴리오제출해주셔도됩니당)
글쓰기 자기소개서-에세이
번역, 자소서, 연구수행
참여요청
매거진에 기고되었던 개념미술가 Joseph Beuys, Fat for heat, Felt for warmth 전시리뷰 일부분입니다. Walking into *** Gallery located on the lower east side of Manhattan, a photograph of Beuys’ first and the most significant solo performance, How to Explain Pictures to a Dead Hare (1965), was on a wall adjacent to five other photographs of his works. From the performance, How to Explain Pictures to a Dead Hare, Beuys locked himself in a gallery space while having the audiences outdoor where they could observe the performance through the glass windows. Beuys covered his face with honey and gold leaf, transforming himself into a sculpture. He wore one shoe with felt on its sole and another with an iron sole; he wandered around the room with a dead hare in his arm. He explained each artwork in the gallery to the dead hare in a whisper. This peculiar performance was a three-hour performance. Photographers were eager to capture unprecedented performance. Every item in the room held a distinct purpose in its symbolism as well as its literal significance. Honey signified the potential human capacity to the development of notion and expression beyond the rational. The hare, according to Beuys, embodied the neglected intellectual realm in the history of humanity. ...... ...... Beuys’ performance is merely understood in a shallow, cerebral, and intellectual way. It is interpreted as a means to embolden the sensorial perceptions and further strengthen the creative potential of human beings. The term ‘understanding’ applies as an elevation of inner creative power as the senses become sharper, richer, and much more potent, that through intuition, inspiration, and imagination, the present thinking structure can advance beyond the merely intellectual realm. Beuys delivers a clear message through his work. As he advocated that a “pure mind, a mind that is not coherent to one"s interpretation, exists within everyone,” he condemned the seriousness and exclusiveness of the art market. Beuys employed unconventional materials such as felt, fat, copper cane, sled, and rabbit blood to criticize the current authoritarian and capitalist system. As an alternative, he believed in the power of the shamanistic worldview. He articulated that this power has the potential to revolutionize the mind of which elevates to a transcendence of the present ideologies and social structures. By embracing the general public for his lectures and performances, Beuys brought art into the everyday. Art was a way of communication and expression of freedom. Perhaps we may fathom the issues of German society in Beuys’ time—a struggle of living in a divided nation and a failure of communication. Thus, there is no better time to pursue Beuys’ tenacious practice of communicating and achieving freedom through art. He also reinforces the idea within us that humanity is innately creative and free. Beuys anticipated the freedom of humanity and envisioned the fulfillment through art. ...... ......
통/번역 영어
영문 전시 리뷰
참여요청
마음에 드는 포트폴리오를 열람하시고
[내 프로젝트에 참여요청] 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