픽미업 이용안내(How It Works)
매력적인 포트폴리오의 그(그녀)와 (직)거래하세요

디자인
웹-모바일개발
프로그래밍
마케팅-콘텐츠
글쓰기
통/번역
컨설팅/전문자격
레슨
행사-교육-코칭
기타
문화콘텐츠학 박사입니다 :) 인문학 관련 도서, 논문, 문서 등에 대해 편집 및 교정 교열을 진행하고자 합니다. 철학, 사회학, 기타인문학, 문화콘텐츠 등 전반에 걸친 문서 교정이 가능합니다. 1-2회 미팅 후 on-line 작업을 선호하며, 적정 수준의 프로젝트 비용 협의 가능합니다. 빠른 프로젝트 수행 능력과 인문학에 대한 깊은 이해 능력을 함양하고 있으므로 망설임없이 연락주시면 감사드리겠습니다. <<개인 실적>> ● 논문 실적 2018.12. 미셸 푸코의 ‘헤테로토피아’ 개념을 통해 본 <창문 넘어 도망친 100세 노인> 글로벌문화콘텐츠 제37호 (등재지) 2018.12. 한류 확산과 국내 문화관광 양상 연구 -왜 한류와 문화관광인가? 문화콘텐츠연구 제14호 (등재후보지) 2019.06. 국내 뉴시니어 세대와 C세대의 관광문화 비교 연구 글로컬창의문화연구 제8권 제1호 (일반학술지) 2018.07. 투어리스티피케이션 대처 방안 사례 연구 대구 수성못 일대 관광지 사업화를 중심으로 글로컬창의문화연구 제7권 제1호 (일반학술지) 2017.06. 자유여행 시대 개막과 여행 소대 TV 프로그램의 흥행 분석 – 1980년대와 2010년대를 중심으로 글로컬창의문화연구 제6권 제1호 (일반학술지) 2016.06. 지식인의 자기정체성 관점에서 본 영화 <그레이트 뷰티> 글로컬창의문화연구 제5권 제1호 (일반학술지) ● 저서 발간 2019.07. 『유튜브와 K-콘텐츠 레볼루션』 공저, 북아지트 ISBN 9791187310235 2019.01. 『에스닉 문화 콘텐츠』 공저, HUINE ISBN 9791159014376 2018.01. 『짠내나는 서울지앵』 공저, 리프레시 ISBN 9791196223014 2017.06. 『영화 속 숨은 공간 읽기 』 공저, 1인1책 ISBN 9791195960149 ● 수상 경력 2010.07. 제1회 경남 문화유산 스토리텔링 공모전 우수상 수상 진동면의 전설 -마을을 위한 불꽃 2012.06. 29초 영화제 본선과제작 진출 2012 본선 1: 스마트기기(일반부) 스마트폰 없이 일주일 살아보기 2012.06. 29초 영화제 본선과제작 진출 2012 본선 3: 여행(일반부) 타행(他行) 2018.10. 2018 인문콘텐츠학회 추계정기학술대회 학문후속세대 부문 우수상 한류 확산과 국내 관광 시장의 변화 양상 연구 한류는 한국을 국제적 관광지로 성장시키는가? 2019.09. 2019 인문콘텐츠학회 추계정기학술대회 포스터발표 부문 장려상 안동 신세동 벽화마을의 정체성에 대한 소고
글쓰기 교정-편집
인문 계열 박사입니다.
참여요청
. 편집자 박근영, 저의 포트폴리오를 소개하겠습니다. . 1. 페이스북 채널 '수원맛집' 운영 / 19만 팔로워 본인은 주식회사 와우크리에이티브에서 PD 직함으로 수원의 각 맛집의 의뢰를 받아 영상 기획, 촬영, 편집, 자막제작, 문구제작, 채널 운영 등의 업무를 하였습니다. https://www.facebook.com/suwonfood/videos/1016988871783223/ (직접 기획, 편집, 출연했던 영상입니다.) 2. 페이스북 채널 '푸디오' 운영 푸디오는 전국 각지의 맛집을 각각 채널로 개설하여 운영하는 마케팅 페이지입니다. (푸디오는 전국의 50여개 업체와 계약하여 각 업체별 사이트를 운영하였습니다.) https://www.facebook.com/monaco42/ (THE팔당 본점 페이지입니다.) 3. 유튜브 채널 '메디테인먼트' 운영 (https://www.youtube.com/channel/UCuwho_FsNWTcQ-0m2pUy4HA) 메디테인먼트는 약사님이 직접 출연하여 약에 대한 정보를 알기 쉽고 재미있게 알려주는 채널로 일상생활에 필요한 비타민부터 건강을 위한 헬스, 필라테스까지 다양하고도 유익한 정보를 구독자들에게 전해주었습니다. 4. 각 메디컬 업체의 웹배너 제작 작업 본인은 업체에서 디자인 된 일러스트 혹은 포토샵 파일을 받아 애니메이션화 및 모셔닝 작업을 하여 GIF와 플래시파일로 제작하는 업무를 하고 있습니다. 아래는 대표이미지 [멘비오] 입니다. 5. 메디컬 업체의 홍보영상 작업 (https://youtu.be/xoCn8pLoVgk) 본인은 업체의 디자인 된 이미지를 받아 영상을 제작하기도 하였습니다. (이미지 첨부량이 초과되어 링크 삽입하였습니다.) 언제든지 연락주세요. 항상 연락 기다리겠습니다 KakaoTalk : kun940912 감사합니다.
웹-모바일개발 동영상-편집-코덱
19만 구독자 영상 편집경력
참여요청
It’s been an interesting year for my bookshelf, or lack thereof. It’s the 8th year I’ve set a reading goal, and the most ambitious one yet. At the start of the year, I decided that I would read more on my (then) new iPhone X. Kindle and iBooks users will know this, but it’s pretty easy to get lost in the never ending vertical scroll, filled with books categorized by genres, bestsellers, sales, and upcoming writers. My choosing process is quite simple, I scroll to a book summary that appeals to me and I buy it. The best part of it is that as I scroll, tap, and purchase the book I don’t let the length of it affect my decision. The advent of e-reading has unearthed my insecurity regarding my book choice. Being a non-native, English-as-a-third-language speaker, I feared being seen with a book that’s under 200 pages. And if you’ve been to a bookstore in Korea lately, you’ll notice the trend of pocket books and the lack of hardcovers. I grew up in Cambodia where we had one bookstore that had the same bestsellers year after year, and one secondhand bookstore that was largely made up of books backpackers had left behind, or traded in for another worn paperback (lots of Stephen King). My actual bookstore existed only in airports. Overpriced books that you reluctantly buy if you forget to pack one for your flight. And growing up abroad, I spent a lot of time in it. It wasn’t until university that I found people who were avid readers as I am, who wanted to take the time to discuss and share what they read. It was also then that I decided I don’t belong in these discussions. Though my international education included a handful of the books that are considered classics, I’v never read through the list of “classics”. And that was enough to isolate me from book discussions. I stayed a closeted reader until I found out about Goodreads. It took a while for me to start sharing books that I’ve read, I’m reading, and I want to read. It’s so fascinating to be able to see, in real-time, what my Facebook friends are reading. I was particularly fascinated by this one friend, an acquaintance from university who took up 90% of my feed. She was starting a book, finishing a book, writing reviews, sharing quotes, almost every day. Her reading challenge for that year was 100! Mine was 30. Then one day, the feed didn’t update. I found out she had passed away. She never got to finish her Goodreads challenge, and I never got to thank her for changing my life. Her YOLO approach to whatever books she read inspired me to embrace the IDGAF attitude regarding book choices. When I ask around for book recommendations, the discussion and suggestions revolves around the 100 books you’re apparently supposed to read before you die. And when the books from that list doesn’t appeal to you, you’re not going to enjoy reading it. Society created a rubric, a prerequisite of books you have to read before you can call yourself a reader. I didn’t abide to it and thanks to that I achieved my 2018 reading challenge. That isn’t to say that I won’t read classics, it’s to say that I would like to read them as they fit my timeline. The final book that I’m ending the year with, my 52nd book of 2018, is I’d Rather Be Reading: The Delights and Dilemmas of the Reading Life, by Anne Bogel. A quote that speaks to me is, “when we share our favorite titles, we can’t help but share ourselves as well”, and so I would like to share myself. Here is my bookshelf. I would like to end with a quote highlighted by the aforementioned friend. I’m glad we crossed paths. We need never be hopeless, because we can never be irreparably broken. We think that we are invincible because we are. We cannot be born, and we cannot die. Like all energy, we can only change shapes and sizes and manifestations. They forget that when they get old. They get scared of losing and failing. But that part of us greater than the sum of our parts cannot begin and cannot end, and so it cannot fail.” — John Green.
마케팅-콘텐츠 마케팅
50 Books a Year
참여요청
마음에 드는 포트폴리오를 열람하시고
[내 프로젝트에 참여요청] 하세요